Sun-A LEE

3-Sun_A_Lee-104ⓒ François Mouriès

Sun-A Lee was revealed to the world of dance through her solo « Performing Dream » in 2007 when this 12’ piece stood out at the Yokohama Dance Collection, winning the French Ambassador’s Young Choreographer Award

This brought Lee to France for six months, during a long-term residency at the Cité des Arts in Paris. « Performing Dream » was further chosen for the first “Korea Moves” tour presenting Korea’s contemporary dance scene throughout Europe, in 2010.

Thanks to its plain and subliminal construction, which is based on an Asian approach of the human being, « Performing Dream » won prizes at Spain’s Masdanza festival in 2007 and so did her 2010 solo « Waves » when she returned to the festival in 2011.

Her successful participation was followed by a residency in Tenerife where she continued working on « Touch! » which was premiered in September 2012.

Apparently emerging from nowhere (but we now that Korea’s universities do a lot for dance), Lee’s style is based on tiny articulation of her fingers and even her toes. These drive a playful exploration of the human body’s kinesthetic potential, boosting the audience’s empathy with her dance, at whatever age.

Sun-A Lee’s creations have toured in more than fifteen European or Asian countries.  Amongst others, the singularity of her research has been noticed and supported in France by Fattoumi/Eric Lamoureux, in the Netherlands (by Anita van Dolen), and in the UK (by John Ashford). Sun-A Lee has been a dancer in Luc Petton’s « Light Bird »and several smaller productions. She has also transmitted her solo « Waves » to the company of Josette Baiz as a part of the highly successful programme « Welcome », together with excerpts of repertory pieces by Germaine Acogny, Dominique Hervieu, Blanca Li and Eun-me Ahn.

이선아는 지난 10여년간 솔로춤으로 세계 16개국 투어를 했다. 2007년 요코하마 댄스 컬렉션에서 “젊은 안무가를 위한 주일 프랑스 대사관상” 수상, 같은 해 스페인 마스단자 솔로 부분 에서 2위, 2011년 3위 그리고 두 차례 관객이 뽑은 최고의 솔로상을 받았다. 그 외에 프랑스, 일본, 핀란드, 스페인, 스웨덴, 스위스 등 다양한 레지던시 경험을 쌓았다. 

  섬세한 움직임, 인간의 깊은 내면을 표현하는 작업에 관심이 많다. 사운드 디자이너, 비디오 아티스트,  영화 감독 등 여러 장르의 아티스트들과 다양한 공동작업을 하고 있다. 2014년 한국을 방문한 프랑스 안무가 뤽 페통(Luc Petton)의 오디션을 통해 작품 “Light Bird”의 무용수로 선정됐다. 이후 “Les Transis”, “Silent Dream” 등의 작품에 출연했다. 페통과의 작업 이후, 특히 동물의 움직임에 갖심을 갖고 다양한 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이선아는 또한  요가를 수련한지 10년이 넘는다. 프랑스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요가 지도자 제라 아르노(Gérard Arnaud)로부터 사사 받았다(Gérard Arnaud FFY et Aliance USA). 현재 파리에서 요가 강사로도 활동중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